안녕하세요. 안테나곰입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아이패드 프로 12.9나 10.5인치를 사용하고 계실텐데요. 저는 고민만 몇 달하다가 이번에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글에서 유플러스 제휴카드를 이용해서 통신요금 할인 받는 법을 알려드렸었는데요. 이게 그 제휴카드로 산 아이패드입니다. 할부원금이 무려 109만원이었나.. 해요. 하지만, 아이폰X 보다 싸고 노트8보다도 싸다능~


역시 애플은 포장기술의 대가죠? 마이크로소프트가 마우스와 키보드의 대가인 것처럼. 애플이 포장하나는 참 잘만드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와 같이 심플한 하얀 박스위에 기기와 똑같은 아이패드가 인쇄되어 있는데요. 사실 뭐가 있어도 함박웃음~ 이죠?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2.9 개봉기"



사실 아이패드는 추석전에 신청해서 추석 지나고 받았는데요. 개봉한지 꽤 오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이패드 프로를 처음 받았을때의 그 두근 두근 거리는 느낌은 사진만 봐도 또 생각나네요. (핡! 내가 또 돈지랄을 하였구나)



제가 산 제품은 2017년 발표된 뉴 아이패드로 2세대 12.9인치 256GB LTE 모델입니다. 유플러스를 통해서 구입했구요. 당시 유플러스에서는 공시지원금을 지원받고 구매하게될 경우 애플펜슬과 애플 정품 스마트 커버를 무료로 증정하는 행사를 하고 있어서 이것저것 생각해보니 원래 쓰고있던 KT보다 나을 것 같아서 유플러스 쪽에서 아이패드만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의 USIM 칩이 보입니다.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2.9 개봉기"


지금도 보니까 애플 공식 홈에서는 가격이 올랐는데, 통신사 쪽은 그대로 인가 봅니다. 애플펜슬이나 스마트 커버 증정행사도 여전히 하고 있나 보네요.



흐앙! 칼로 쓱쓱쓱 잘라 줍니다. 포장지를 잘 간수하는 편은 아닌데, 유독 애플 제품일 경우에는 포장지가 있고 없고에 따라 중고가가 차이가 나서요. (중고로 잘 팔지 않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역시 포장 장인 애플입니다. 동글 동글 케이블도 잘 말려있고 (저속)충전기도 예쁘게 담겨있네요. 사용설명서는 정말 점점 내용이 없어지는 듯.




12W짜리 충전기 입니다. 안드로이드에서 쓰던 삼성 정품 충전기로는 또 충전이 안된다고 뜨더라구요. 비슷한 용량인데 이상합니다. 어쨌든 저속 충전기로, 완충하기 위해서는 한 세월기다려야 합니다만, 저녁에 자기전에 꽂아놓으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아니, 비싼 거 사는 데 그거 하나 좀 넣어주지! 쫌!)


만약 아이패드를 많이 쓰시는 분들은 고속충전기를 따로 구입하시는 게 낫겠습니다.



아 물론, 돈이 쪼금 더 듭니다. (저는 안사겠습니다.)


고속충전기의 경우 2017년 6월에 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에서 테스트 하신 분의 글(참고)에 의하면 정품 충전기가 아닌 다른 충전기의 경우 모두 고속 충전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하니, 이왕 사시는 김에 정품으로 한번에 가시길 바랍니다.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2.9 LTE버전 (2017) 


드디어, 비닐을 벗기고 (하아. 여기서 잠깐 숨을 멈췄습니다.) 옆모습을 보니 아 아름답네요. 저 다이아몬드 컷팅은 예전보단 나아졌나 봅니다. 다이아몬드 커팅이 처음 나온게 아이폰5 때였나요? 정말 숨만쉬어도 저부분에 기스가 나서 >_<



저는 예전에는 아이패드 3세대 토사구패드라고 불리는 아이패드를 사용했었는데요. 무게도 정말 가벼워지고 두께도 얇아 졌네요. 케이스에 둘러싸여 다시는 못볼 애플 마크 구경하시죠.



예전에 토사구패드의 LTE 버전에서는 모바일 네트워크 신호를 받는 부분만 검은색 플라스틱을 만들어졌었었는데, 기술의 발전 덕분인지 아이폰 6와 비슷한 룩으로 얇은 선만 보여주고 있네요.



봉쥬~! 안녕하세요!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2.9 LTE버전 (2017) 이애요!



옆구리 쿡 찔러 LG 유플러스의 USIM 유심칩도 넣어줍니다.



핡! 드디어 메인화면입니다.


앞으로 아이패드를 잘 쓰고 싶어 활용기를 정리해서 올려볼까 합니다. 비싸게 준 만큼 제대로 활용하고 싶어서요. 그럴려면 개봉기 부터 시작하는 게 좋겠다 싶어서 늦었지만 아이패드 프로 2세대 12.9 LTE버전 (2017) 개봉기를 올려봤습니다. 


혹시라도 재미있게 보셨다면~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세요.

다음편은 케이스 리뷰로 찾아뵙겠습니다.


지금까지, 안테나곰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