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동네인 공릉동, 공트럴파크 먹부림 이야기 :)

 

 

 1) 공릉동 원자력병원 근처 '도쿄식탁'에서 돈까스 냉우동

 

공릉동 도쿄식당 냉우동

 이날은 냉우동이 너무 먹고 싶었는데, 비가 와서 멀리 갈 수 없어 집 근처에서 냉우동 한 그릇.

 

 

 

 2) 공릉동 공트럴파크 카페 '셀렉토커피 공릉점'에서 아메리카노와 자몽에이드

 

공릉동 셀렉토커피 공릉점

 

 맨날 들르는 곳이다보니, 언제부턴가 사진을 잘 찍지 않고 있다.

 나의 공릉동 (내맘대로) 아지트인 셀렉토 커피 공릉점. 물론 전적으로 내 생각일 뿐.

 

 이날은 의식적으로(!) 사진을 찍었다.

 

 우리가 늘 먹는 메뉴 :)

 

 

 

 3) 공릉동 '육승전결 카츠'에서 등심돈까스안심돈까스

 

공릉동 육승전결카츠 등심돈까스와 안심돈까스

 

 약간의 잘 아는 맛의 파우더를 쓴 돈까스 튀김옷이 안심돈까스보다 등심돈까스에 잘 어울린다.

 그래서 늘 나는 등심돈까스!

 

 밥 한 공기 리필해서 먹으면 배가 잔뜩 부르다.

 

 

 

 4) 공트럴파크 카페 '노란코끼리카페'에서 아메리카노카페라떼

 

공트럴파크 카페 노란코끼리카페에서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그냥 들어가기 아쉬워 집 앞 노란코끼리카페에서 잠시간의 여유를 더해본다.

 

 펭수를 좋아하는 주인장분이 운영하는 곳 :)

 

 내가 늦으면(!) 보통 지인이 기다리는 곳이기도 하다.

 

카페노란코끼리에서 만난 무당벌레 친구

 여유를 즐기는 사이, 깜짝!

 무당벌레 친구가 뒤에 슬쩍 보이는 화분 안에서 나타났다.

 

 어쩌다 길을 잃었니?

 

 밖에 내보내주려고, 가지고 있던 종이 위에 살짝 올렸다. 녀석 요리조리 잘 피해서 올리기 어려웠네!

 

 카페 근처 화분에 올려주려고, 화분 앞에서 종이를 툭 치니까, 녀석, 슈웅하고 날아가더라!

 

 좀 전까지 소극적 움직임만 보이던 녀석이라, 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날거라 생각 못했는데, 정말 슈우웅 날아가는 녀석을 보며, 나도 모르게 감탄했다.

 

 내가, 너, 잘 내다보내준거 맞지? :)

 

 

 

 우리도 날 수 있다. 

 

 나도, 당신도, 이 글을 보는 누군가도.

 

 스스로의, 서로의, 누군가의 선의가 되어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