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F80, KF94 마스크 차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는 어떤 걸 써야 할까

안테나곰의일상생활/생활의꿀팁

by 안테나곰 2020. 2. 10. 12:44

본문

안녕하세요? 안테나곰입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매일 확진자가 늘어나고 또 중국에서는 사망자도 늘어나는 등 염려스러운 뉴스가 나오고 있는데요. 그로인해 마스크는 이미 예전 가격의 3-4배에서 10배 이상 올려놓은 업자들도 많습니다.

 

특히 KF94마스크부터 가격이 오르고 품절이 되더니 이후 KF80이나 부직포 마스크 까지 품절되는 상품은 늘어났는데요. KF80과 KF94 마스크의 차이점을 알아보고 어떤 것을 같이 써야 할지 고민해 보도록 할께요.

 

 

KF80, KF94는 뭔가요?

KF란 코리아 필터 (Korea Filter)의 약자인데요. 정식명칭은 보건용 마스크로 이 보건용 마스크를 식품의약품 안전처에서 3개 등급으로 나누고 각각 KF80, KF94, KF99 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KF80마스크는 먼지 입자크기가 0.6μm일 때 80% 이상의 분진을 차단

KF94마스크는 먼지 입자크기가 0.4μm일 때 94% 이상의 분진을 차단, 전염성 질병 차단

KF99마스크는 먼지 입자크기가 0.4μm일 때 99% 이상의 분진을 차단, 전염성 질병 차단

 

위와 같이 분진포집효율을 기준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각 마스크 등급당 누설률도 25%이하, 11%이하, 5%이하로 나누어 기준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또 하나 다른 점은 KF80 마스크의 경우 염화나트륨 테스트만, KF94와 KF99마스크의 경우 염화나트륨 테스트와 파라핀오일 테스트 두가지 테스트를 모두 통과한 제품으로 전염성 질병 차단도 가능합니다.

 

오락가락하는 마스크 권고사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슈가 되면서 마스크가 모두 품절대란이 일어나게 되었는데요. 그에 따라 마스크 권고사항도 이리 저리 갈팡질팡한 모습입니다. 1월 29일에는 식품의약처에서는 KF94 이상의 마스크를 사용해야 한다고 발표하였는데, 2월 6일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는 KF80이나 방한용 마스크로도 효과적이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식약처 관계자에 의하면 1월 31일 이후 개별 부처가 아니라 중수본이 통합 입장을 밝히기로 했으며 KF80을 착용하면 감염에 예방할 수 있는 게 맞다라고 했다고 언론에 보도되었는데요. (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KF80는 막을 수 있을까?

코로나바이러스의 크기는 0.1~0.15μm, 초미세먼지는 2.5μm, 비말 5μm, 미세먼지는 10μm 입니다. 크기를 필터기준과 비교하면 아시겠지만, 바이러스 자체는 KF99 마스크도 막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까지의 전문가들의 의견은 공기전파의 가능성은 낮다이며, 비말(침방울), 호흡기 분비물로 전염된다라는 것이 지금까지의 대부분의 전문가들의 의견인데요. 비말의 경우 5μm 정도의 크기로 KF80정도의 마스크로도 충분하다고 합니다.

 

에어로졸 형태로 감염이 될까?

문제가 되는 부분은 0.5μm 이하의 에어로졸 형태로 감염이 될 수 있는지 여부입니다.

 

메르스 이후의 연구 발표된 논문(한국 메르스 감염의 역학현황과 공중보건학적 대응 조치 방향)을 보면 메르스의 경우 에어로졸 형태로 감염이 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병원에서 의료적 시술이나 기관 삽관시 에어로졸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에어로졸에 의해 공기전파 가능성에 주의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하지만, 메르스의 공기전파 경우도 일상 생활에서 공기전파가 된다고 보기는 어렵고, 병실과 같은 좁은 곳에서 의료적 시술을 하면서 나오는 에어로졸에 의한 감염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가 아직 이뤄지지 않아 누구도 확실하게 얘기하지는 못하지만, 사스나 메르스와 비슷하다면, 일상생활에서 공기전염이 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합니다. 

 

대한의사협회의 권고안은?

대한의사협회의 2020년 2월 7일 권고안을 내었는데요. 정상성인이 특별한 질병 없이 일상생활은 하거나, 야외활동을 할 경우 마스크 착용할 것을 권고하지 않는다. 하지만, 감염위험이 있는 경우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감염위험이 있는 경우는

- 확진자 감염의심자가 다녀간 시설과 동선을 방문해야 할 경우

- 감염우려지역으로 공표되는 경우,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

- 다수의 사람들과 접촉해야 하는 경우

-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할 경우

- 폐질환, 천식, 독감, 면역계질환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

- 노약자, 어린아이 등 건강 취약집단

 

각자 다른 의견들, 그럼 어떻게 할까? 

대한의사협회의 권고안은 특별한 질병이 없는 경우 일상생활을 할때에는 마스크를 권고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발병 후에 감염의심자의 동선이 발표되기 때문에 동선에 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마스크를 아예 쓰지 않는 것은 좀 불안하긴 합니다.

 

공기전염의 가능성은 적으니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일상생활에서는 대부분 감염우려가 없겠지만, 잠복기를 거치고 있는 감염자가 누구인지 모르고, 또는 나 역시 어디선가 감염이 되어 잠복기를 거치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KF94 등급의 마스크여야만 할까는 갸우뚱해집니다.

 

하지만, KF94마스크를 써보신 경우 아시겠지만 좀 불편해서 일상생활이 좀 힘든 단점이 있어 오래 착용을 할 수 없고, 대부분 실내에서는 벗게 되는데요. 오히려 자주 마스크를 만지는 것 보다는 KF80등급 마스크를 사용하여 실내에서도 계속 쓰고 있는 것이 낫다는 의견도 있더라구요. 

 

복지부에서도 2월 5일자 유튜브 영상으로 일반인의 경우 KF80마스크가 권장되며 없을 경우 방한용마스크도 도움이 된다고 알리고 있습니다. (물론 감염확률이 높은 의료진의 경우 KF94, 99 마스크를 권장하더군요.) 날짜마다 마스크 권고 사항이 달라지긴 합니다만...

 

손씻기가 가장 중요! 마스크는 그 다음.

 

마스크 얘기만 썼지만,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이 비말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손씻기라고 하는데요. 마스크를 벗을때는 최대한 손을 대지 않고 벗는 것이 중요하고, 마스크를 벗은 후에는 눈이나 코, 입으로 손을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고 합니다. 손은 물과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씻는 것이 마스크를 쓰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하니 신경을 더 써야 할 것 같네요.

 

지금까지, 안테나곰이었습니다.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