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데
폴스미스 전시 HELLO MY NAME IS PAUL SMITH : 폴 스미스, 그의 컬러와 위트 (+ 경품 이벤트 정보)

2019.07.07 18:12

 

 안녕하세요.

 저는 팀블로그 안테나곰에서 솔데의 오롯한 공간을 채워가고 있는 솔데입니다.

 

 

 

 지난 7월 5일, 나흘간의 예비군 훈련을 마치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폴스미스 전시회 'Hello, My name is Paul Smith'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네이버 디자인프레스에서 시행한 초대 이벤트를 통해 다녀올 수 있었고, 전시회 티켓과 함께 폴스미스 전시회 기념 미스트를 함께 선물로 받을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솔데의 오롯이 문화를 비추다

DDP 폴스미스 전시 HELLO MY NAME IS PAUL SMITH

폴 스미스, 그의 컬러와 위트

 

폴스미스 미스트

 

 브랜드 '폴 스미스'의 이번 DDP 전시회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개관 5주년을 기념하여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폴 스미스'는 영국에서 1970년에 폴스미스가 설립한 브랜드로, 세련된 시그니처 컬러조합인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으며, 화려하고 파격적인 디자인에 포인트를 주는 위트 있는 시도들로 일본을 비롯한 나라들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브랜드입니다.

 

 

 

 솔데에게 폴 스미스란?

 

 2000년대 초중반, 나름의 팍팍한 삶 속에서 '옷'이란 언젠가 꼭 마음껏 누려보고 싶었던 삶의 부분 중에 하나였습니다. 삶에 영감을 주는 많은 요소들 중, 아무래도 '옷'은 그 비싼 금액에 있어서 마음껏 누리기에 어려운, 인생의 후순위에 머물러있던 요소였죠.

 

 그 시절 저에게 폴 스미스는 언젠가 삶에 보다 여유가 생기면 꼭 구매해보고 싶었던 브랜드였습니다. 무엇보다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이 주는 컬러감은, 폴 스미스의 그 어떤 다른 화려함과 위트보다 더, 저에게 큰 즐거움을 주었고 그렇기에 '언젠가 꼭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 목도리라도 하나 사야지.'라고 다짐했었던 기억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시기를 지나 어느새 2019년이 되었고, 여전히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 목도리 하나 구비해두지 못한 저에게, 이번 폴 스미스 전시는, 직접 걸치진 못해도 전시를 통해 폴 스미스를 누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이번 폴 스미스 전시는?

 

 이번 폴 스미스 전시는 1,500개 이상의 오브제가 DDP 2층 디자인박물관을 가득 채워 소개되었습니다.

 

 1,500여개의 오브제라고 하면, 정말 어마어마한데 사실 디자인박물관 공간이 그리 넓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본다면 보다 전략적인 관람이 필요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전략을 제가 전해드릴게요 :)

 

 

 

 폴 스미스 전시를 좀 더 제대로 즐기는 방법은?

 

 사실 1,500여개의 오브제는 폴스미스의 사무실, 수집 물품들, 콜라보레이션 제품들, 의상 디자인실, 의상 목록 등으로 각 구획에 옹기종기 모여 있기 때문에, 각 구획을 한 차례 쭈욱 돌아보신 후 다시 한 번 각 오브제들을 꼼꼼히 살펴보기를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구획 1. 폴 스미스 매장의 시작과 개성들

 

폴스미스 최초 매장

 

 첫번째 구획은 3미터 남짓의 크기의 첫 폴 스미스 매장과, 최초의 쇼룸 그리고 그의 오늘을 있게 한 아내 폴린의 첫 디자인들과 현재의 개성 넘치는 폴 스미스 매장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폴스미스 최초 쇼룸

 

폴스미스 세계매장

 

 저와 안테나곰님은 각자 가장 마음에 드는 매장 디자인을 골라보았고, 각자의 취향이 반영되어 선택된 매장 리스트에 "역시 우리 둘은 취향이 참 달라!" 라고 인정을 했...

 

 

 

 구획 2. 폴 스미스의 빈틈 없는 사무실

 

폴스미스 사무실

 

 두번째 구획은 폴 스미스의 사무실을 옮겨온 공간입니다. 꽥꽥 소리를 내는 닭 인형부터 가방 속을 가득 채운 장난감들 그리고 그 외에 다양한 물건들이 폴 스미스가 접하고 있는 광범위한 영감의 원천들을 가늠하게 합니다.

 

 

 

 구획 3. 폴 스미스 with 디지털 카메라

 

 세 번째 구획은, 그의 디자인들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디지털 카메라 이미지들에 대한 아카이브와 실제 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폴스미스 디지털이미지

 

 이제는 널리 적용되고 있는 이미지 프린팅을 이용한 디자인을 오래 전부터 적극 활용해 온 폴 스미스는, 그 이미지들이 가진 고유의 형태를 재구성해 낸 디자인으로 화려하고 눈에 띄는 제안을 해왔습니다.

 

폴스미스 갖고싶다 하아악

 

 하하악. 가지고 싶다. 라는 끝없는 충동이 마음을 채우는 사이, 조금은 스스로를 차분히 할 수 있는 구획이 나옵니다.

 

 

 

 구획 4. 폴 스미스의 수집품들로 가득 찬 아트월

 

 네 번째 구획에는 폴 스미스가 수집해 온 다양한 작품 및 이미지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아주 높은 양 벽면을 빼곡히 채운 작품들에, 아무래도 한 눈에 전체 작품들을 보기는 어려운 감이 있습니다. 그래도 찬찬히 살펴보다보면 꽤 재미난 그리고 가치 있는 작품들이 곳곳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폴스미스 아트월

 

 바쁘시다면 휘이 지나쳐가시는 것도 무방하겠지만, 시간 여유가 있으시다면 곳곳에 숨겨진 영감의 대상들을 살펴보세요.

 

 

 경품 이벤트 소개

 이 구획 아트월에서, 마음에 드는 작품 사진을 찍은 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한 후 전시장 마지막 코너인 아트샵에 보여주면 전시 엽서 한 장을 선물로 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폴스미스 이벤트

 

 이때,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hellopaulsmith #폴스미스전시 @gic_cloud 의 태그를 넣어야 하고, @gic_cloud 계정을 팔로잉하는 추가 절차가 필요합니다.

 

 

 

 구획 5. 폴 스미스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다섯 번째 구획에는 폴 스미스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의 결과물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하하악. 가...갖고 싶다. 운전면허는 없지만 저 차는 소유하고 싶다.

 

폴스미스 자동차

 

 사이클은 안 타지만 저 사이클복은 가지고 싶다. 보드는 안 타지만 저 보드는 갖고 싶다.

 

폴스미스 콜라보레이션

 

 이와 같은 끝없는 충동에 그저 묵묵히 셔터를 누르며 이미지로 담아오는게 다인 월급장이 유리지갑 솔데는 그래도 이렇게라도 폴 스미스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는게 참 기뻤습니다.

 

 

 

 구획 4.5. 폴 스미스의 팬들이 보내준 다양한 선물들

 

 폴 스미스의 팬들이 폴 스미스에게 보내준 다양한 선물들이 구획 5와 구획 6 사이에 있습니다.

 

폴스미스 팬 선물

 

 한 팬이 선물에 포장 없이 우표를 그대로 붙여 보낸 이후로 많은 팬들이 이를 따라 하며, 각 선물 겉면에 우표가 잔뜩 붙어 있는 본 전시회의 전시품들이 탄생했습니다.

 

 

 

 구획 6. 폴 스미스 디자이너들의 디자인 작업실 + 패턴들

 

 여섯 번째 구획에는 폴 스미스 디자인 작업실과 다양한 패턴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디자인 작업실에는, 향후 제품화에 사용될 이미지 등이 살짜쿵 숨겨져 있다니 한 번 잘 살펴보세요.

 

폴스미스 디자인 작업실

 

 무엇보다, 제가 좋아하는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과 같이 한 땀 한 땀 아니 한 줄 한 줄 색동실을 이어내 탄생시키는 과정의 중간 산물 역시 전시되어 있으니, 저 같은 폴 스미스 멀티 스트라이프 패턴 덕 들은 잠시나마 설레여 봅시다.

 

폴스미스 패턴

 

 (이 부분은 딴소리)

 그리고 디자인 작업실 끝 벽면에는 다양한 의상 패턴들이 있는데, 저는 언제부턴가 패턴들을 보면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남용섭 디자이너가 떠올라 집에 와 근황을 찾아보니 찾을 수가 없... 언젠가 홍대 샵 구경 갔다가 남성복이 (역시나) 없어서 그냥 돌아온 기억 이후로 근황을 영 모르겠네요.

 디자이너 남용섭 씨 근황 아시는 분들 소식 좀 전해주세요! +_+

 (딴소리 끝)

 

 

 

 구획 7. 폴 스미스 컬렉션 + 패션쇼 영상

 

 일곱 번째 구획에는 폴 스미스의 다양한 컬렉션들이 놓여 있습니다. 폴 스미스 특유의 꽉 찬 화려함과 위트가 단연 돋보이는 컬렉션 가운데 중에 저의 픽은?!

 

폴스미스 컬렉션

 

폴스미스 패션쇼

 

 그리고 이러한 컬렉션에 앞서, 폴 스미스 패션쇼 영상이 펼쳐져 있습니다.

 

 

 

 마무리

 

 일곱 번째 구획을 나서면, 'EVERY DAY IS A NEW BEGINNING'이 쓰여진 포토월과, 향후 디자인 이미지로 활용될 벽면이 전시의 마지막을 알리고 있습니다.

 

폴스미스 다음시즌

 

 본 블로그에서 소개드리지 못한 단추벽 포토월을 비롯한 각 포토월에서 한껏 느낌 담아 찍은 사진들은, 저의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soulidation 에 그 감흥과 함께 올라올 예정이니 궁금하시다면 편히 방문해주세요 :)

 

 

 

 폴 스미스 VS 루이비통

 

 이번 전시를 보며, 사실 과거 DDP에서 있었던 루이비통 전시회가 떠올랐습니다.

 혹시나 루이비통 전시회를 다녀오셨던 분이라면 브랜드 전반의 역사를 소개한 루이비통 전시회와 '폴 스미스' 그 자체의 컬러와 위트에 집중한 이번 폴 스미스 전시회 중 어느 쪽이 더 즐거움을 주었는지 비교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르 코르뷔지에에 이어 간만에 느낀 어색함 ',' 가득한 오디오 가이드

 

 개인적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아쉬웠던 점을 하나 이야기해본다면, 지난 르 코르뷔지에의 오디오 가이드에서 느꼈던 어색함을 그대로 재현한 오디오 가이드였습니다.

 

 사실상, 전시회 내 가이드글과 대동소이한 내용은 그렇다 싶었지만, '정말 뭐 한 거 아냐?'라고 느끼게 만든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오디오 가이드였던 르 코르뷔지에 오디오 가이드에서의 영문을 알 수 없는 문장 사이의 텀들, 쉬는 구간들이, 사실상 가이드의 문구들이 가진 설득력을 모조리 잡아먹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나마 구자형 성우의 안정감 있는 설명은 안드로메다 넘어 그 어딘가에 있는 듯한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의 르 코르뷔지에의 누군가의 설명보다는 좋았지만, 그래도, 각 오디오 가이드의 짧은 시간과 그 안에서의 어색함 느껴지는 쉬는 부분들에서 아쉬운 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3000원 > 2000원으로 오디오 가이드 할인 중이니, 관심 있으시다면 스마트폰 어플 가이드온을 다운 받으시고 구매해서 들어보셔요 :)

 

 

 

 Thank You, 네이버 디자인프레스!

 

 사실, 이번 전시 소식을 전해듣고 '폴 스미스 제품을 이미 구비하고 있는' 안테나곰님이 얼리버드 티켓을 이미 구매해둔 상태였는데, 아쉽게도 얼리버드 티켓을 사용할 수 있는 6월에 저와 안테나곰님의 일정이 너무 꽉 차있어서, 눈물을 머금고 (취소수수료를 내고) 티켓을 취소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냥 제 값주고 7월에 가자! 라고 위안을 하던 중에, 네이버 디자인프레스의 이벤트 덕에 더 기쁜 발걸음으로 이번 전시회를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고마워요, 네이버 디자인프레스!

 

 

 

작성자 정보

IT 뉴스 리뷰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영화 문화 맛집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