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데의오롯한공간/오롯이 문화를 비추다5

닥터후 뉴 시즌 정주행 후기(DoctorWho season 10 크리스마스 스페셜 Twice Upon a Time(트와이스 어폰 어 타임) 리뷰)

8월 첫 주, 여름 휴가의 시작을 앞둔 주말, 올 초부터 시작한 '닥터후 뉴 시즌' (뉴시즌 1부터 뉴시즌 10 크리스마스 스페셜까지) 정주행 대장정을 마무리하였습니다. 클래식 시즌또는 뉴시즌 시작 당시부터 닥터후를 사랑해오신 후비안(닥터후 팬덤) 분들에 비해서는 짧고 얕은 수준의 감상일지는 모르겠으나, 장장 6개월 가량에 걸친 이번 정주행 동안 차근히 쌓여온 '닥터'에 대한 어떠한 감정들이 뉴시즌 10 들어 터져나오면서, 여러모로 감정적으로 뜻깊은 정주행의 마무리를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잠시 틈을 내어 이번 닥터후 뉴 시즌 특히 시즌 10의 엔딩에 대한 리뷰로 이번 정주행을 마무리해볼까 합니다. - 닥터후 뉴시즌이 뭔가요? 영국 BBC에서 1963년 첫 방영을 시작한 닥터후(Doctor Wh..

국립국악원 4월 '야진연' 공연 후기 리뷰 (예악당 자리 추천)

이번 4월 9일부터 이번 주 수요일인 14일까지, 예술의 전당 옆에 위치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야진연'이라는 한국 전통 공연이 열리고 있습니다. '야진연'? '야진연'은, 1902년 고종의 기로소 입소(정 2품 이상, 나이 70세 이상의 문신을 예우하기 위해 설치된 기구로, 왕으로서는 태조/숙종/영조이 앞서 입소)에 대한 진연(연회) 중 하나입니다. 당시, 고종의 기로소 입소를 축하하기 위해, 대상에 따라 다양한 연회(총 6회)가 이루어졌는데, '야진연'은 황태자가 올린 연회였습니다. 이번 국립국악원의 공연은, 이러한 1902년 5월 31일(음력 4월 24일) 경운궁 함녕전에서 올려진 '야진연'을 토대로 이루어졌으며, 의례동안 연주된 총 22곡과 궁중정재에서 연주된 12종의 연주 중 6종의 정재와 4..

국립현대무용단(KNCDC) 2021 '빨래' 리뷰 (현대무용, 남정호 연출)

오롯이 문화를 비추다 국립현대무용단(KNCDC) 2021 시즌 첫 공연 '빨래' 리뷰 (연출: 남정호) 지난 일요일(2021.03.21.), 국립현대무용단의 2021 시즌 첫 공연 '빨래'의 네 번째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빨래'라는 제목을 들으시면 아마 동명의 뮤지컬 '빨래'가 떠오르시는 분들이 많으시리라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오늘 소개해드릴 공연 '빨래'는 뮤지컬 '빨래'와는 다른, 현대무용 공연입니다. 현대무용하면 어렵게 여겨져서 짐짓 작품에 대한 감상을 포기하시려 하기 쉬운데요. 이번 현대무용 공연 '빨래'는 뮤지컬 '빨래'만큼이나 쉽고 재미가 가득하니, 한 번 이 리뷰를 통해 작품의 매력을 짐작해보시는건 어떨까요? #미안하다, 오해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로, 문화 공연장의 가용 가능 좌석..

폴스미스 전시 HELLO MY NAME IS PAUL SMITH : 폴 스미스, 그의 컬러와 위트 (+ 경품 이벤트 정보)

안녕하세요. 저는 팀블로그 안테나곰에서 솔데의 오롯한 공간을 채워가고 있는 솔데입니다. 지난 7월 5일, 나흘간의 예비군 훈련을 마치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폴스미스 전시회 'Hello, My name is Paul Smith'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네이버 디자인프레스에서 시행한 초대 이벤트를 통해 다녀올 수 있었고, 전시회 티켓과 함께 폴스미스 전시회 기념 미스트를 함께 선물로 받을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솔데의 오롯이 문화를 비추다 DDP 폴스미스 전시 HELLO MY NAME IS PAUL SMITH 폴 스미스, 그의 컬러와 위트 브랜드 '폴 스미스'의 이번 DDP 전시회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개관 5주년을 기념하여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폴 스미스'는 영국에서..

국립현대무용단 2019 스텝업 파트 2 후기 : 정철인 '0g' & 최강프로젝트 '여집합_강하게 사라지기'

안녕하세요. 주말마다 서울 올라와서 개(=귀요미)같이 번 돈 정승...은 모르겠고 아무튼 알차게 쓰려고 노력 중인, 저는 팀블로그 안테나곰에서 '오롯이 비추다' 시리즈를 연재 중인 솔데입니다. 팀블로그 안테나곰의 카테고리 중, 저 솔데가 만든 '솔데의 오롯한 공간' 하부 카테고리 중 그간 유일하게 게시글 0인 상태로 남아있던 '오롯이 문화를 비추다' 카테고리에 드디어 첫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실 저의 인스타그램(안테나곰 페이지 링크 참조)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주 또는 격주 1회 이상의 -영화를 제외한- 문화생활을 하고 있는 본격 서울(살지만 광주에서 직장 다니는)남자입니다. 워낙 문화생활을 좋아하는 편이라, 또 술을 좋아하지 않고 격렬한 운동 또한 그리 즐기지는 않기에, 아무래도 여가의 많은 ..